논문

MBMRC소식


 
세계 최초 키조개서 완충기능 접착단백질 발견
이름 최고관리자 (admin@domain) 작성일 16-06-30 14:44 조회 738

"의료기기·인공장기, 인체 삽입시 활용 가능"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키조개에서 부드러운 조갯살이 손상되지 않도록 완충 기능을 하는 접착단백질을 발견했다.

해양수산부는 포스텍(POSTECH)의 황동수 교수 연구팀이 해수부가 지원한 '해양섬유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 소재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연구를 추진한 결과 키조개에서 접착단백질의 일종인 '퓨전단백질'(Apfp-1)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세계 최초로, 연구 논문은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6월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키조개 조갯살 안에는 경도가 300메가파스칼(MPa·1㎠ 당 견딜 수 있는 하중의 단위)에 달하는 딱딱한 물질인 '실크 섬유'가 관통한다.

현재 개발된 고강도 콘크리트가 140MPa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키조개 실크 섬유의 경도를 짐작할 수 있다.

통상 이렇게 딱딱한 조직이 부드러운 조직과 닿게 되면 경도 차이로 부드러운 조직을 손상시키지만, 키조개의 경우 조갯살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채 유지된다.

그 이유가 바로 조갯살과 실크 섬유 접착면에 붙어 있는 퓨전단백질 덕분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키조개가 바위에 붙어 서식하는 동안 조갯살이 크게 손상되지 않는 것도 같은 원리다.

해수부와 연구팀은 이같은 퓨전단백질의 접착 원리를 향후 딱딱한 의료 기기나 인공 장기 등을 안전하게 인체에 삽입하거나 접합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상진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세계 해양바이오 시장은 연간 약 41억 달러 규모로, 연평균 12%대로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라며 "이러한 추세에 맞춰 해양생명자원을 활용한 해양바이오 헬스케어·산업 소재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26 11:00 송고